“딱 이시기에 먹어야 몸에도 좋습니다.” 대부분 몰라서 못 챙겨먹은 5월에 가장 맛있는 음식들

제철 음식 먹으면 영양제가 따로 필요없네

최상의 맛과 영양을 즐길 수 있는 음식들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는 계절마다 맛있는 식재료들이 넘쳐 납니다. 그래서 계절이 바뀔 때마다 입맛이 바뀌거나 떨어지면 제철 음식을 찾고는 합니다.

또한 제철에 나오는 식재료들은 맛과 영양이 풍부하여 구하기 어려운 재료들은 값이 많이 뛰기도합니다.

예로부터 한의학에서는 5월 제철에 나오는 식재료들은 원기를 회복시켜주고 여름 더위를 먹지 않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대부분 사람들이 놓치고 있는 5월 제철 음식에 대해 소개해드릴테니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같이 원기회복에 도움되시기 바랍니다.

갑오징어

4~5월 달은 우리가 흔히 먹는 일반오징어를 잡지 못하는 금어기이기 때문에 신선한 오징어를 먹고 싶다면 4월부터 제철인 갑오징어를 먹어야합니다.

갑오징어는 뼈가 있어 불편함을 느낄 수 있지만 풍부한 타우린의 함유로 인해 피로회복과 숙취해소 에 매우 좋습니다.

오징어를 좋아한다면 5월 달에는 건강에도 좋은 갑오징어를 한 번 먹어보시기 바랍니다.

장어

원기회복의 상징으로 돼 버린 장어는 5~7월이 가장 제철입니다. 조선시대부터 장어는 신체의 허한 기를 채워주는 식재료로 알려져 있으며, 양기가 많은 음식으로 폐와 간에 도움이 된다고 전해집니다.

옛말이 틀린 것이 아닌게 실제로 장어에는 각종 비타민과, 칼슘, 철분, 불포화 지방산 등이 매우 풍부하여 체력을 향상시켜주고 혈관 건강에 도움을 주는데 많은 역할을 합니다.

취나물

여름에 들어서기 전 입맛이 떨어지는 요즘에는 많이 나오는 제철 봄나물과 한 상을 차려 먹으면 입맛을 다시 살릴 수 있습니다.

그 중 하나인 취나물은 제철에 꼭 먹어야 되는 제철 나물로써, 쌓인 피로를 해소 시키는데 도움이 되는 비타민B가 풍부합니다.

또한 배추보다 비타민A가 10배 많고, 칼슘이 풍부합니다. 취나물의 칼슘 성분은 멸치의 칼슘 보다 흡수율이 빨라 뼈 건강 개선에 큰 도움을 줍니다.

두릅

독특한 향과 맛으로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두릅은 조선시대에도 극상등급의 나물로 평가받아 왔습니다.

두릅은 나무 한 그루 당 채취할 수 있는 순이 아주 적기 때문에 귀한 대접을 받고 특히 자연산 두릅은 채취량이 적기 때문에 가지를 잘라 하우스에서 재배하는 일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두릅에는 사포닌 성분이 홍삼만큼이나 풍부하고 각종 무기질, 비타민, 단백질 등 영양성분이 가득차 있어 면역력강화와 피로회복에 도움을 줍니다.

매실

매실은 동의보감에서 갈증이 나거나 설사가 계속 발생할 때 먹으면 몸에 갈증 해소와 설사를 멈추게하고 원기를 회복시켜준다고 전해집니다.

이러한 매실의 제철은 5~6월이며, 유기산이 풍부하여 더위먹는 것을 예방하고 쌓인 피로회복에 효과가 좋습니다.

위의 음식들은 재배기술이나 보관기술이 발달하여 꼭 제철에만 먹을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말그래도 제철음식 답게 요즘시기에 먹는다면 맛과 영양을 모두 챙길 수 있으므로 한 번 드셔보시기를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