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로 줘도 먹지마세요.” 맛이 없는 것 둘째 치고 건강상 문제 일으키는 생선회 종류들  

우리나라는 바다로 둘러쌓인 지형적 특색 때문에 자연스럽게 해산물 생산량과 소비량이 많습니다. 그 중에서도 생선회는 신선한 맛과 쫄깃한 식감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즐겨먹는 해산물입니다.

한번 맛보기 힘든 비싼 어종부터 저렴하고 자주 찾는 어종까지 그 종류도 매우 다양하고 맛도 제각각 달라 많은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생선회를 먹을 때 가장 큰 걱정은 가열을 하지 않은 음식이기 때문에 신선도와 각종 위생 상 문제입니다.

아래에서 소개 할 일부 생선회는 공짜로 줘도 먹지 말아야 할 정도로 위험하거나 비위생적이므로 굳이 좋은 횟감을 놔두고 먹을 필요가 없는 것들입니다.

1. 틸라피아

틸라피아는 국내에서 역돔 또는 도미살이라고 불리며 대만산 틸라피아가 많이 공급됐습니다. 원래는 아프리카산 민물고기로 주로 동남아시아에서 양식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일부 양식이 되고 있습니다.

틸라피아는 대부분 살을 발라서 쪄먹거나 익혀먹는 것은 문제를 일으키지 않지만 회로 먹기에는 위험합니다. 민물고기의 특성상 위생에 문제가 있고 실제로 틸라피아에서 대장균이 검출 된 적도 있습니다.

단, 국내에서 생산되는 틸라피아는 그 출처와 양식과정이 엄격하여 수입산 보다는 믿고 먹을 수 있습니다.

2. 베트남산 팡가시우스 메기

망가시우스 메기는 베트남에서 주로 양식 돼 수입되고 있으며 크기가 크고 값이 저렴하게 들어와 횟감으로 많이 제공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참메기라고 불리며 판매가 되고 있는데 앞서 말한 틸라피아와 마찬가지로 민물고기 특성상 위생문제가 발생합니다.

실제로 리스테리아균이 검출되어 문제가 된 적이 있고 중금속 또한 발견 된 적이 있어 횟감으로 피해야합니다.

3. 바라문디

바라문디라는 생선은 주로 호주 인근 해역에서 서식하지만 식용으로 들어오는 바라문디는 베트남산 민물에서 양식되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수입가격이 저렴하고 그 양이 많아서 많이 들여오는 생선인데 우리나라의 횟감 소비량에 맞춰 판매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수입되는 과정에서 변질이 쉽고 횟감으로 먹는 맛도 별로 좋지 않아 굳이 찾아 먹지 않는 생선회로 뽑힙니다.

4. 흑새치

대형 어류인 흑새치는 2미터가 넘는 어종이며, 바다에 있는 온갖 물질을 섭취하므로 중금속 문제가 늘 따랐습니다. 크기에 비해 지방량이 없어 식감이 텁텁하고 좋지 않아 횟감으로 먹기에는 좋지 않습니다.

간혹 참치 회 덮밥과 참치 회로 팔려 많이 먹고 있는 생선 회이나 그 사실을 알고 있다면 절대 먹지 않는 횟감 중 하나입니다.

이미 눈치 채셨겠지만 대부분이 저렴하고 대량으로 공급이 가능한 횟감입니다. 회를 잘 먹지 않는 나라의 생선들이 들어와 횟감으로 팔리다보니 위생상 문제가 발생합니다. 그러므로 대량으로 공급되는 뷔페 같은 곳에서는 원산지를 잘 확인하고 먹는 것을 추천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