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약속 많아진 요즘 꼭 챙기세요.” 약사들은 술 먹기 전 반드시 먹는 것이 따로 있습니다.

약사들은 음주 전 꼭 마신다.

숙취로 인해 일상생활 망가진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나고 가족모임, 친구모임, 회사회식 등 많은 술자리들이 다시 생겼습니다. 오랜만에 만나는 사람들이다보니 과음을 하게 되는데 결국 다음날 해장을 한다고 이것저것 챙겨 먹어보지만 숙취로 고생을 하게 됩니다.

숙취가 생기는 원인은 아세트알데히드라는 성분 때문입니다. 알콜은 간에서 분해효소를 통해 아세트알데히드로 분해되는데 이러한 성분이 구토, 두통, 심장박동 등을 일으키는 원인이 됩니다.

아세트알데히드를 간에서 분해하는 효소의 생성을 돕고 간 기능을 향상시키면 숙취 또한 줄어들게 됩니다.

그래서 오늘은 술 먹고 난 다음 먹는 숙취해소제가 아닌 술자리 전에 마시면 좋은 제품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대부분의 숙취 해소제는 술자리를 가지기 전 30분 ~ 1시간 전에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 음주량에 따라 심한 과음을 했다면 술자리가 끝나고 하나 더 챙겨먹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음주 후 구토를 자주하는 사람

음주 후 알콜이 분해되지 못하고 꼭 구토를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한약 성분의 해소제가 좋습니다. 소화불량과 구토유발을 막아주는 반하사심탕과 인진오령산을 같이 먹으면 구역질을 눌러주고 위에 물이 차는 걸 줄여줘서 구토를 방지해줍니다.

얼굴이 빨개지고 두통이 생기는 사람

술을 한잔이라도 마시면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과 다음날 두통이 심한 사람은 웅기보와 에바치온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 두 조합은 두통을 동반하는 숙취에 효과적입니다. 웅기보에는 간 기능을 개선해주는 성분이 있고 에바치온에는 글루타티온 성분이 포함되어 있어 두 제품의 시너지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알콜로 인해 지친 간을 활성화 시키고 빠르게 해독하는 기능을 도와서 술을 더 빨리 깨고 두통을 줄여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명심해야 하는 것은 두통이 있다고 해서 흔히 먹는 타이레놀같은 두통약을 섭취하면 안 됩니다. 알콜 섭취 후 두통약을 먹으면 두통약 속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이 간 손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술만 먹으면 속이 쓰린 사람

술먹은 다음날 일어나자마자 배와 가슴을 움켜잡는 속 쓰림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강황의 힘과 알마겔을 같이 섭취하면 좋습니다.

염증과 위염을 예방하고 증상을 완화시키는데 도움이 되는 강황의 힘과 위산과다로 속 쓰림 증상을 완화시키는 제산제 역할을 하는 알마겔을 섭취하면 속쓰림 숙취를 잡을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술 마시는 동안에는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좋고 음주 전에 숙취해소제를 먹다보니 속이 편해 오히려 과음을 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숙취해소제는 완벽한 숙취 차단제가 아니므로 적당히 조절해서 마시는 것이 숙취를 발생시키지 않는 가장 빠른 방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