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보고 타야됩니다” 불법택시 타고 피해보지 않는 방법 (범죄차량 신고)

최근 거리두기 해제로 인해 심야시간에 택시잡기란 하늘의 별따기가 됐습니다. 빨리 집에가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은데 잡히지 않는 택시를 바라보며 한참을 서있기도 합니다.

그런에 이렇게 급하더라도 반드시 피해야하는 택시가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일명 ‘가짜택시’ 입니다. 불법영업을 위한 가짜택시를 타면 범죄에 노출될 수 있으므로 아래의 내용을 확인하고 반드시 피하시기 바랍니다.

택시 번호판 확인하기

택시의 번호판은 운수사업용 차량이므로 노란색입니다. 또한 몇 가지 숫자와 글자로 이루어져있는데 그 의미가 부여 돼 있습니다.

먼저 가장 쉬운 정상택시 구별법은 아, 바, 사, 자 이 네 글자입니다. 외우기 쉽게 ‘아빠사자’라고 알고 있으면 잊어버리지 않고 좋을 것 같습니다.

앞서 말한 노란색 번호판에 네 가지 글자가 들어간 택시가 아닌 다른 택시들은 불법영업을 위한 개조 된 차량이거나 영업신고하지 않는 택시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러므로 이런 차를 발견 하는 범죄 예방을 위해 즉시 경찰서에 신고하여야 합니다.

번외로 택배 차량은 ‘배’ 렌터카는 ‘하’, ‘허’, ‘호’로 표기합니다.

빨간등 켜진 택시

택시 외관 천정에 달린 갓등은 개인택시와 회사택시를 구분할 수 있고 점등 여부에 따라 영업중인지 비영업중인지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 번도 본적 없는 빨간 등이 켜져 있는 택시 갓 등을 보는 경우 즉시 경찰에 신고해야합니다. 왜냐하면 이는 위급상황을 의미하는 뜻입니다.

택시기사가 위험에 처한 경우 운전석 밑 버튼을 누르면 갓등이 외부에 위급상황을 알릴 수 있게 빨간색으로 바뀌면서 깜빡깜박 빛을 냅니다.

길에서 이러한 택시 운행을 목격한다면 내부에서 무슨 일이 생기고 있는 중이니 반드시 신고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