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먹을 때 무조건 같이 드세요” 1급 발암물질의 독성 싹 다 배출 시켜줍니다.

벤조피렌이란 주로 300∼600℃ 사이의 온도에서 화석연료 또는 식물 등의 유기물이 불완전 연소될 때 생성됩니다.

이러한 벤조피렌은 우리 식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유해물질입니다. 특히 식품의 굽기, 튀기기, 볶기 등의 제조나 가공 및 조리하는 과정에서 탄수화물, 지방, 및 단백질이 타면서 생성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국제암연구소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벤조피렌은 사람에게 암을 일으키는 증거가 충분하다고 판단하여 현재는 인체발암물질(1군)으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훈제 육류 및 어류를 많이 섭취하거나 숯불 등에 직화로 고기를 구워 먹는 습관을 가진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대장암 및 유방암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벤조피렌 성분을 낮춰주고 배출시키는데 도움을 주므로 직화로 구운 고기나 훈제요리를 먹을 때 같이 먹으면 좋은 재료와 조리방법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고기 먹을 때 쌈은 필수

우리가 고기를 구워 먹을 때는 반드시 채소와 같이 먹는 습관을 들여야 합니다. 이러한 면에서는 우리의 쌈 채소 문화가 잘 발달되어 있기 때문에 애써 다른 채소를 곁들이려고 하기 보다는 기존에 먹던 상추, 미나리, 샐러리, 양파, 마늘 등과 함께 먹으면 벤조피렌의 체내 독성을 낮춰주는 데 도움을 줍니다.

후식은 홍차가 좋다

우리 체내에서 벤조피렌의 독성을 낮추기 위해서는 식사 중에는 채소를 같이 먹으면 좋고 후식으로 홍차, 계피가 들어간 수정과, 딸기 등 과일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재료 선택 및 조리방법

고기를 고를 때는 살코기 부분이 많은 육류 또는 부위를 선택하며, 지방이 많은 부위는 가능한 잘라내고 조리를 해야 합니다.

숯불구이, 프라이팬, 오븐 등을 이용한 직접가열은 벤조피렌의 발생을 높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직접 가열 조리를 해야 할 때는 그나마 불과의 접촉을 줄이기 위해 오븐을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찌거나 삶는 방식의 조리법이 가장 좋으며 조리 할 때 탄 부분을 최소화하고 탄 부분은 제거한 후 먹는 것이 안전합니다.